로고
홈 로그인 회원가입 이용안내 사이트맵 즐겨찾기

커뮤니티 가든갤러리 식물갤러리 자유갤러리 가든마켓
Market Books Company
검색
LOGIN
        아이디저장   
회원가입 ID/PW 찾기
플러스가든 가입신청
총 접속자수 :
비회원 접속 :
[답변완료] 동정 부탁드립니다. (1)
한국정원식물 A-Z
한국정원식물 A-Z 출간 "국내
[답변완료]식물 동정 부탁드립니 (1)
식물자료실 자료 이용 문의 드려 (1)
와인상자를 이용한 다육이화분 만
[답변완료] 식물동정을 구합니다 (1)
[답변완료] 동정을 구합니다~! (1)
부차드가든에서 가을
[국립수목원] 2016년 하반기

내 아버지의 정원에서 보낸 일곱 계절 - 칼 푀르스터의 정원을 가꾼 마리안네의 정원 일기

작성자 : 경계인
작성일 :
조회수 : 5157 , 스크랩 : 0 , 추천수 : 0 , 첨부파일 : 1

칼푀르스터

마리안네 푀르스터

“꽃의 제왕, 정원 왕국의 칼 대제”로 불리는 칼 푀르스터의 외동딸인 마리안네 푀르스터(1931~2010)는 부친의 영향을 받아, 그 역시 평생 꽃과 정원을 떠나지 않았다. 아버지 칼 푀르스터의 숙근초 육종 및 재배원에서 정원사 교육을 받은 후, 브뤼셀의 르네 페셰르 설계사무실에서 30여 년간 일하며 조경가 및 정원 디자이너로 활동했고, 1990년 독일로 귀국한 후에는 세상을 떠날 때까지 포츠담 보르님의 칼 푀르스터 정원을 돌보고 아버지의 유고를 정리하는 작업에 전념했다.


목차

옮긴이의 글
책을 펴내며
보르님 정원의 어제와 오늘
정원의 탄생
정원의 주요 공간들
정원의 특징과 변천과정
정원의 재탄생
1. 초봄: 2월말에서 4월말까지
봄을 기다리며
부활절에 돋아난 첫 단풍잎
봄길에 시작된 꽃의 행렬
2. 봄: 4월말에서 6월초까지
봄 교향곡에 섞인 작은 북소리
구근들의 색의 잔치가 시작되다
선큰정원에 가득한 봄기운
모란, 슐레지엔에서 온 귀한 손님
볼프강이라 불린 금붕어
보르님 정원의 동물들
잘라줘야만 하는 것들
만병초 미인들
일찍 피는 장미나무들
꿈처럼 매일 변신하는 정원
색의 삼화음
이젠 여름이 와도 좋다 
황제나팔꽃 작전
대형화분의 전통을 이어가다
3. 초여름: 6월초에서 6월말까지
장미는 언제 보아도 기쁘다 
장미의 기사에 대하여
시심 가득한 신세대 장미 기사들
살비아의 전성시대
아버지의 비비추 사랑
4. 한여름: 6월말에서 8월말까지
언제나 환영, 정원 방문객들
한여름의 정원관리
8월은 선물이 가장 많은 달
노루오줌, 그늘에 가려진 보물
풀협죽도의 향기
파란 풀협죽도를 찾아서
연못, 늘 궁금한 곳
태양의 신부, 키가 너무 크지 않아야
5. 가을: 8월말에서 11월초까지
보르님 품종이 세계적으로 명성을 떨치다
두더지와 물밭쥐에 대해서
해마다 커지는 그늘
첫서리의 매력
새신랑 새색시 인사드립니다
가을정원의 프리마돈나들
가을의 마법
정원애호가들의 힘든 시간들
육종가들에 대한 이야기는 늘 흥미롭다
6. 늦가을: 11월초에서 12월초까지
7. 겨울: 12월초에서 2월말까지
성탄절 장식 만들기
겨울잠
정원의 일곱 계절을 빛내주는 식물들
감사의 글
칼 푀르스터 연혁



출판사 서평


평생에 걸쳐 362종의 숙근초 신품종을 만들고 27권의 책을 집필한 ‘정원 왕국의 대제’ 칼 푀르스터! 
그와 마리안네가 100여 년 동안 가꾸고 일군 보르님 정원의 ‘일곱 계절’을 한 권의 책으로 만나다. 

이 책은 “꽃의 황제, 정원 왕국의 칼 대제, 독일 정원의 아버지” 등으로 불리는 칼 푀르스터의 외동딸 마리안네 푀르스터가 독일 포츠담에 있는 보르님 정원을 일곱 계절 동안 가꾸며 쓴 정원 일기다. 칼 푀르스터가 1912년 보르님 구(區)에 위치한 감자밭 수 헥타르를 구입해 처음 조성한 보르님 정원은 독일 정원 문화가 새롭게 퍼져나간 정원 학당이자 순례지였다. 칼 푀르스터는 이곳에서 362종의 숙근초 신품종을 만들었고, 보르님 정원을 전시정원으로 조성해 자신이 개발한 일곱 계절(초봄, 봄, 초여름, 한여름, 가을, 늦가을, 겨울) 동안 꽃피는 정원을 대중에게 선보였다. 
마리안네가 서문에서 밝히고 있듯이 이 책은 보르님 정원을 방문한 수많은 사람들의 궁금증에 답하기 위해 쓰여졌지만, 보르님 정원의 존재를 모르는 이들에게도 더할 나위 없이 훌륭한 정원 에세이다. 부친의 영향을 받아 평생 정원사이자 조경가로 일하며 한시도 꽃과 정원을 떠나지 않았던 마리안네 푀르스터의 식물과 정원을 대하는 따뜻하고 사려 깊은 시선은 보르님 정원에 국한된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또한 그녀의 재치 있는 글은 자칫 정적이기 쉬운 정원 일기에 활력을 불어 넣어주고, 정원 일의 즐거움이 무엇인지를 넌지시 일러준다. 
한편, 이 책의 가치를 더욱 높여주고 있는 세계적인 정원 사진작가 게리 로저스와 마리안네의 사진은 보르님 정원을 환하게 밝히고 있는 수많은 정원 식물과 일곱 계절 내내 우리의 오감을 충만하게 해주는 푀르스터의 전시정원 속으로 독자들을 유혹한다.

칼푀르스터.jpg (1.4Mb) (0)
댓글 1 | 엮인글 0

한국의 나무
일곱 계절의 정원으로 남은 사람 - 정원 왕국의 칼 대제 푀르스터를 만나다



로고
동호회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제휴문의 광고문의 사이트맵
TOP
%3Ca+href%3D%22..%2Fhome%2F%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HOME%3C%2Fspan%3E%3C%2Fa%3E+%3E+%3Ca+href%3D%22..%2Fhome%2Fmarket.php%22+class%3D%22Klocation%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EA%B0%80%EB%93%A0%EB%A7%88%EC%BC%93%3C%2Fspan%3E%3C%2Fa%3E+%3E+%3Ca+href%3D%22..%2Fhome%2Fmarket.php%3Fmid%3D41%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Books%3C%2Fspan%3E%3C%2Fa%3E